본문바로가기
  • 로그인

언론보도

홈 > 정보마당 > 언론보도
제목
“캐나다 정·재계, 'NAFTA 강경론' 트뤼도 총리에 불만…합의 도출 압박↑”
작성자 통합관리자 작성일 2018-09-19
첨부
조회 292

“캐나다 정·재계, 'NAFTA 강경론' 트뤼도 총리에 불만…합의 도출 압박↑”


[뉴스핌]



 캐나다 재계 및 정계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에 대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개정 합의 압박 수위를 점차 높이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멕시코와는 나프타 개정안 합의안 타결에 성공한 미국은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이 퇴임하는 11월 말 전에 협상을 완결 짓는 것을 목표로 하며, 이를 위해서는 미국과 멕시코, 캐나다 3국이 서명할 수 있는 최종 합의안을 10월 1일까지 도출해내야 한다.


미국과의 합의 데드라인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장관은 19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와 다시 만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개정 합의를 새롭게 논의할 예정이다.


양측은 일부 이슈에 대해 상당한 이견을 보인 상태로, 트뤼도 총리는 필요하다면 타결 없이 협상 테이블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지를 보인 상황. 프리랜드 장관 역시 이날 기자들에게 “어떤 대가를 지불해서라도 반드시 타결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협상에 임하면 결국은 최대 비용을 지불할 수밖에 없게 된다”면서 트뤼도 총리의 강경론을 지지했다.


하지만 매체는 이러한 강경론에 캐나다 내부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캐나다 비즈니스위원회 존 맨리 회장은 “’나쁜 합의를 도출하는 것보다 협상 결렬이 낫다’는 강경한 발언의 문제는 ‘나쁜 합의’라는 것이 보는 사람의 생각에 달린 것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존 나프타보다 더 나은 합의안을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 사람들은 망상에 사로잡힌 것”이라면서 “(개정 합의는 기존에서) 일부 내용을 없애려는 것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캐나다에서 가장 인구가 많고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인 온타리오주 총리 더그 포드도 19일 캐나다 협상 관계자들과 만나 우려를 전달할 예정이다.


앞서 짐 윌슨 온타리오 무역장관은 “캐나다 정부가 합의를 원치 않는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는데, 직접 가서 ‘합의안을 도출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강력히 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집권여당인 자유당은 온타리오에서 선전하지 못하면 내년 10월에 있을 연방총선거에서 승리하기 어려운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온타리오주 의원들의 목소리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통신은 미 의회가 캐나다를 제외한 나프타 합의를 꺼릴 것이란 믿음에 트뤼도 총리가 의지하고 있지만, 캐나다 내부에서는 이점 역시 굉장히 위험한 전략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 권지언 특파원 kwonjiun@newspim.com




목록